프린트
제목 與, 한노총과 고위정책협의회..한노총 "교원단체법 철회해야" 2020-11-11 12:17:30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45     추천:40
  "노동존중실천단 의원들이 노동존중 사회 실천을 위한 정책을 속도감있게 추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코로나19에 따른 고용위기 극복에 뜻을 모으는 것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다. 구체적인 정책을 추진력있게 함께 추진하길 바란다"며 "필수 노동자와 플랫폼 노동자 관련 현안이 시급하다. 그밖에 노동계가 지대한 관심을 갖는 다른 사안도 협의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며 한미 양국의 경제 정책 일치성이 높아졌다"며 "앞으로 정책의 방향과 목표를 바로 잡았다는 자신감과 자부심으로 일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전국민 고용보험 제도와 같은 사회안전망 강화와 근로기준법의 울타리를 넓히는 것은 21대 국회의 엄중한 과제며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을 준비하는 핵심 과제"라며 "민주당에게 더 강한 사명의식을 요구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교원단체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헌법상 노동3법 자체를 부정하고 노동조합의 근간을 흔든다. 가장 큰 문제는 노조가 아닌 교원단체에 노조의 권리가 부여되는 것"이라며 개정안 철회를 요구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노동가치 연대를 침해하면 정책연대 동지에서 저항의 선봉으로 (한국노총의) 위치가 바뀔 것을 분명히 말한다"고 경고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교원단체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은 교원단체에 교섭협의권을 부여해 근무조건과 복지 등에 대해 교육부 및 시도교육청과 교섭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 대표는 비공개 정책협의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한노총의 교원단체 설립 및 운영 개정안 철회 요구에 대해선 "논의를 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통과를 위해 초당적 협력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산업 안전은 당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당 내 노동존중 실천단(윤후덕 단장)을 출범하고 ▲중대재해(팀장 박주민) ▲플랫폼노동자(임종성) ▲중소제조업(이장섭) ▲공무직(김주영) ▲상병수당(정춘숙) ▲선원노동자(어기구) 등 각 분야별 팀장을 임명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노총은 지난 4·15 총선 전 국제노동기구(ILO) 기본협약 비준 추진 등을 포함한 '노동존중 5대 비전 및 20대 공동약속' 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온라인바카라 【 woorisayi.com 】 ▶풍성한 참여 행사여행주간에 대한 일반의 관심을 높이고 탁 떠나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2020-11-11 08:05:34)  
다음글 : 與, 한노총과 고위정책협의회..한노총 "교원단체법 철회해야" (2020-11-11 12:17:43)  
-->